ㆍHOME > Communication > NLS 경험담
 
작성일 : 11-07-12 11:33
저스틴이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~
 글쓴이 : NLS
조회 : 5,434  

<가족에게>
아빠 저 준원인데 잘 지내고 있으세요.
여기는 다 재미있는데 물건을 훔쳐가는 일이 아주 가끔씩 발생한다는 단점이 발생하지만 그리고 제 전자 사전이 좀 망가져서 망가뜨린 사람이 고쳐 주기로 했어요.
자세한 건 선생님한테 물어보세요.
편지를 너무 빨리 보내시지 마시고 1일 간격을 두고 보내주세요.
않녕희 계세요.
2011년 7.11월 양 준원이


저스틴 부모님께.
안녕하세요.
저스틴 편지를 읽으시고 좀 걱정을 하실것 같아 몇 자 적습니다.
"훔쳐가는 일이 발생" 한다는 저스틴의 표현에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요.
캠프 아이들을 두고 이야기 하는 것이 아니라 지난번 주말 쇼핑몰에 갔을 때 아이들이 자유시간에 게임존을 갔는데 거기서 저스틴이 지갑을 잃어 버렸습니다.
돈은 560페소가 들어있었고(저스틴 말에 의하면 지갑이 6만원짜리 라면서...) 그레이스에게 맡기려는걸 그레이스가 직접 넣으라고 했다는데 본인도 직접 넣은건지 그냥 어디에 둔 것인지를 확실하게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.
관리자에게 문의를 했지만 습득물이 들어온게 없다는 대답을 들었고 아이들과 함께 찾아봤지만 결국엔 찾을 수 없었습니다. 또 한번은 새로운 친구 한명이 수영장에서 팬티가 없어졌는데(사실 없어졌다는 표현은 좀 그렇고 흘린것입니다) 그 팬티를 누군가가 주워서 탈의실 밖 화단에 걸쳐 놔서 찾았습니다.
아이들 눈에선 그것이 "훔쳐가는 행위"로 보여졌던 것 같은데 캠프 아이들끼리의 일이 아님을 밝히고자 노파심에서 몇 자 적었습니다^^


 
 

Total 541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16    첼시가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~~ NLS 07-13 3948
15    제임스가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~~ NLS 07-13 5030
14 스티븐 제발 글씨좀.... 스티븐맘 07-12 4482
13    스티븐이 엄마에게 보내는 편지~ NLS 07-13 5345
12 저스틴이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~ NLS 07-12 5439
11 사랑하는 큰기둥(저스틴)에게 저스틴 대디 07-11 4664
10 저스틴이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~ NLS 07-11 4464
9 스티븐이 엄마에게 보내는 편지~ NLS 07-11 3828
8 그레이스가 부모님과 오빠에게 보내는 편지~ NLS 07-11 4278
7 사랑하는 스티븐! 엄마다. 스티븐맘 07-11 4062
6 신현규야 봐라 신현규오빠다 07-09 4952
5 씩씩하고 멋진 저스틴에게 저스틴 대디 07-09 4854
4 사랑하는 나의 그레이스 그레이스 맘 07-09 4484
3 스티븐이 엄마에게 보내는 편지~ NLS 07-08 4995
2 저스틴이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~ NLS 07-08 5373
   31  32  33  34  35  36  37