ㆍHOME > Communication > NLS 경험담
 
작성일 : 13-01-16 21:56
필립이 엄마께 보내는 편지~
 글쓴이 : NLS
조회 : 4,541  

사랑하는 엄마에게.
엄마 오랫만에 편지를 보니까 반갑네.
편지 많이 안 보낸다고 서운하지는 않아.
그리고 걱정하지 말고 여가 생활 잘 보내.
내가 한국에 있는 동안은 또 여가 생활 못해.
나 없는 동안 많이해.
엄마도 잘 지내지?
나도 엄마 너~~~~~무 보고싶다.
앞으로도 귀찮지만 전화 많이 할게.
전화하는거 귀찮아지마.
 
        -사랑하는 필립이-

 
 

Total 541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421    에릭이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~ NLS 01-19 5739
420 샐리 다이아나에게 채원초원맘 01-19 4658
419    샐리 다이아나가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~ NLS 01-19 4990
418 노파심에..이해하시죠? ^^ 은지기현맘 01-19 4481
417    아이린, 로빈 어머님께^^ NLS 01-19 4944
416 마 경훈아 Heviant 01-18 4402
415    마크가 누나에게 보내는 편지~ NLS 01-19 4742
414 바쁘신 쌤께... 은지기현맘 01-17 4090
413    로빈,아이린 어머님께. NLS 01-18 4977
412 이젠~ 캠프가 편해질락말락하는 마크^^ 마크맘 01-17 4619
411    마크가 엄마께 보내는 편지~ NLS 01-17 4542
410 너무너무너~~~무 보고 싶은 필립아~~^^ 필립맘 01-16 5140
409    필립이 엄마께 보내는 편지~ NLS 01-16 4549
408    제임스가 이모께 보내는 편지` NLS 01-16 4911
407 레오야 벌써 반이 지났네~~~ 레오아빠 01-16 4885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