ENGLISH

홈으로

日本語

ㆍHOME > Communication > NLS 경험담
 
작성일 : 13-01-17 11:41
마크가 엄마께 보내는 편지~
 글쓴이 : NLS
조회 : 5,999  

엄마, 저에요.
맞아요. 저 머리 깍았어요(살짝 마음에 안 들어요)
근데 후크 방에다가 갔다 나도되요?
안 도망가나요?
저도 피파 보고 싶은데 아직 1달이나 남아서....
저도 피파랑 친해져야 되요.
놀다가 불키니까 얼음이라니 ㅋㅋㅋ.
시치미는 잘 떼네요.
참 귀엽죠? 저도 다음에 피파데리고 놀러 갈 께요.
기다리세요!!!

 
 

Total 540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405 마크 ㅋㅋ 마크맘 01-16 5362
404    마크가 엄마께 보내는 편지~ NLS 01-17 6009
403 수학도 열심히 !!!! 루시아 맘 01-16 6117
402    루시아가 엄마께 보내는 편지~ NLS 01-17 5106
401 아들(제이콥)~~ 제이콥 맘 01-15 6127
400    제이콥이 엄마께 보내는 편지 NLS 01-16 5981
399 캠프 사진 업데이트에 대해 안내 말씀드립니다. NLS 01-14 4957
398 폴~~홧팅~~ 폴맘 01-14 5151
397    폴이 엄마께보내는 편지~ NLS 01-16 5864
396 엄마가 꼭 안아줄께~~~^^ 레오 맘 01-11 6120
395    레오가 엄마께 보내는 편지~ (1) NLS 01-11 5832
394 눈물많은 울 로빈~~ (1) 은지기현맘 01-11 6122
393    로빈이 부모님께 보내는 편지~ NLS 01-11 5738
392 폴~ 폴~ 폴맘 01-10 5277
391    폴이 엄마께 보내는 편지~ NLS 01-11 5378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