ㆍHOME > Communication > NLS 경험담
 
작성일 : 13-08-19 18:48
와우!!!!플렌테이션베이~
 글쓴이 : 헬렌피터맘
조회 : 5,116  
안녕! 헬렌 피터 ^^
아름다운 자연환경속에 플렌테이션베이...그리고 그속에서 즐겁게 주말을 보내고 있는 너희들의 모습을
보니 너무 감사하다.  한국에 있었으면 가게앞 개인독방 독서실에서 더위를 피해 열공이라는 명목으로
이 더운 여름방학을 보내버리고 말았을 것 같구나.  잘 보냈다 싶다.
우선 너희들을 돌보느나 주말까지 반납해버리신 신디쌤 사라쌤 그리고 샐리쌤,료우상께도 감사드리고 싶다.
그리고 걱정하던 학년입학시험에도 통과한듯해서 너희들이 많이 많이 대견스럽다.
여기 한국은 너희들도 알겠지만 친구들은 저번주부터 시작해 오늘부터는 다 개학이다. 눈에 익은  교복을
입은 학생들을 보니 너희들이 더욱더 보고싶다.
한국말로는 출가, 일본말로는 카도데...라는 말이 있다.
의미는 늘 다니던 길, 곧장 가던 길에서 벗어나 큰뜻을 가지고 다른 길로 가는  막다른 출발점을 말하기도
한다 엄마는 지금 너희들이 인생의 첫 카도데에 있다고 생각한다. 아직 너희들이 어려서 잘 모르겠지만...
언젠가는 이해할 날이 있다고 생각한다. 지난날의 나자신을 잊고 좀더 다른 모습으로 생활해 보길 바래.
한국은 아주 덥다. 학교가긴...아직 넘 덥다. 가끔 무섭게 비도 내리지만...더워..^^! 곧 시원해 지겠지....
건강관리 잘하고... 당분간 문제많은 저주스런 스마트폰에서 벗어나서 자신의 미래를 많이 생각해보는
시간이 되길 바란다. 헬렌 피터 ~사랑해^^
 
 
 

 
 

Total 540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10    조~~~~~~~~ ^^ 미치겟다~~ !!! 넘 좋아서 ㅋㅋ 나 Cindy 야~~ 12-03 5320
509 안녕하세요~ 셀리입니다.^^ sally 11-17 5129
508    샐리야~~~ NLS 11-18 4872
507 헬렌&피터가 엄마께 보내는 편지 NLS 10-04 5018
506 가윤쌤 반갑습니다. 헬렌피터맘 10-01 4671
505    헬렌&피터 어머니께 ^^ NLS 10-02 4499
504 오랫만이에요 데이비드맘입니다.^^ (1) 데이비드맘 09-27 4551
503 핼랜&피터의 답장편지입니다,^^ NLS 09-05 4494
502 감사합니다. (1) 헬렌피터맘 09-03 4871
501 와우!!!!플렌테이션베이~ 헬렌피터맘 08-19 5123
500    핼랜& 피터가 부모님에께 보내는 편지^^ NLS 08-20 4661
499 핼랜 & 피터의 편지 답장^^ NLS 07-22 5050
498 보고싶다. 헬렌 피터 헬렌피터맘 07-12 4856
497    헬렌 & 피터의 편지 답장^^ (1) NLS 07-15 5169
496 신디, 사라 선생들 안녕하세요 한성준입니다..... 한성준 06-28 4884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