ㆍHOME > Communication > NLS 경험담
 
작성일 : 17-05-24 21:41
hi
 글쓴이 : Brandon
조회 : 3,885  
다들 잘 지내시죠?
요즘 날씨가 많이 더워지고있는데 시원한 필리핀 해변가에서 바람좀 쐬고싶네요..


Cin 17-05-25 18:03
답변 삭제  
오랜만이네 브랜든~~ 카톡으로 하더니 이곳에 말을 다 남겨주고 고맙네 역시 브랜든~~ !!!
나한테 돼지 갈비 사준다 한거 이곳에다 써놓아야지 다른말 하기 없기 kkk
그 여친도 정식으로 소개해 주고~~ 한국가면 잠깐이라도 얼굴 보자~ 잊지 않고 연락줘서 고맙다~~ !!
2017년도 글이 안올라 와서... 내가 앉아서 쓸수도 없고..ㅎㅎ  I LOVE U 라고 말하면 여친한테 머리 뜯기 겠지??
그런 사랑이 아닌데... 사랑합니다 고객님~~!! ㅎㅎㅎ ^^
 
반이 그때 한국 갔을때 니가 넘 잘해주고 가방도 사주었다고  담에 12월에 반이디 한국 가면 반이디가 너한테 한턱 낸다고 했어~ 기대해라~ !! ( 아참 그때 반이디가 잃어 버린 우리엄마 버스카드는 니가 아직도 잘 가기고 있지?^^ )
See u soon ~~
 
 

Total 588
번호 제   목 글쓴이 날짜 조회
588 적절한 선전문구 그동네숨겨진 05-22 17
587 개같은 년... 사랑의 05-22 25
586 김밥을 주문했는데 효돌이네 05-21 16
585 일본의 찹쌀떡 규댕이네 05-21 29
584 소주가 물 같다는 허세남 누구의 05-20 20
583 얘가 범인이야 꽁냥 05-20 33
582 ???:여자 군대 안보내는 이유 알아왔다. 하늘이네 05-20 71
581 대만에서 의외로 절판리에 팔리는중인 이삭토스트! 꿈을향한 05-19 62
580 독사잡고 해맑은 강아지 사진일기 05-19 60
579 동심파괴 뽀로미 05-18 61
578 더 문 브레잌ㆍ 데이데이 05-17 62
577 신세경이 지우고 싶어할것 같은 화보 행복하우 05-17 30
576 밑의 지디 근황 낭닝구 05-16 49
575 개썰매 그녀의그녀 05-16 60
574 미국인 해와달 05-15 45
 1  2  3  4  5  6  7  8  9  10